실시간 뉴스
UPDATED. 2018-09-20 23:43 (목)
LPGA 박성현 세계 랭킹 고속 상승 2위
LPGA 박성현 세계 랭킹 고속 상승 2위
  • 동양일보
  • 승인 2017.01.04 1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7위서 1년 만에 10위 도약

지난해 여자골프 세계 랭킹 포인트에서 가장 가파른 상승세를 기록한 선수는 에리야 쭈타누깐(태국)이다.

지난해 5월 3개 대회 연속 우승을 차지하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에서 새로운 강자로 떠오른 쭈타누깐은 LPGA투어 상금왕과 올해의 선수를 독차지하며 1인자의 자리에 올랐다.

작년 이맘때 쭈타누깐은 세계랭킹 63위에 불과했지만 1년 만에 세계랭킹은 2위까지 치솟았다.

무엇보다 세계 랭킹 기준이 되는 평균 랭킹 포인트가 가장 많이 올랐다.

1년 전 쭈타누깐은 세계 랭킹 포인트 평균은 1.83에 그쳤지만, 작년 연말에는 7.9점에 이르러 무려 6.07점이나 올랐다.

세계 랭킹 고속 상승 2위는 박성현(24)이다. 박성현 역시 지난해 새해를 맞을 때 세계 랭킹은 27위였지만 1년 만에 10위로 도약했다.

박성현 역시 쭈타누깐처럼 지난해 눈부시게 성장했다. 그나마 박성현은 2015년에 이미 4승을 거둬 세계 랭킹을 제법 끌어 올린 채 2016년 시즌을 맞았기에 쭈타누깐의 상승세에는 미치지 못했다.

박성현은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에서 지난해 6차례 우승을 차지했고 특히 초청선수로 나선 LPGA투어 대회에서 선전한 덕에 세계 랭킹 10걸에 진입할 수 있었다.

쭈타누깐이 LPGA투어에서 내내 뛴 것과 달리 박성현은 국내 대회에 주력했고 LPGA 투어 대회는 7차례밖에 출전하지 않은 사실을 감안하면 박성현의 세계 랭킹 상승은 순도가 더 높다.

박성현은 1년 동안 평균 랭킹 포인트가 2.75점 상승했다.

평균 포인트 상승 3위는 전인지(23)가 차지했다.

작년 연초에 10위에서 연말에 3위까지 치고 올라간 전인지는 1년 동안 평균 포인트를 2.11점 추가했다.

지난해 LPGA투어에서 2승을 거둔 노무라 하루(일본)은 평균 포인트가 2점이나 오른 덕에 79위에서 21위로 상승했고 LPGA 투어 시즌 마지막 대회에서 생애 첫 우승을 올린 찰리 헐(잉글랜드)은 평균 점수가 1.99점이 올라 세계랭킹이 41위에서 16위로 뛰어올랐다.

LPGA투어가 주 무대가 아니면서 세계랭킹 평균 포인트가 가파르게 오른 선수는 박성현 말고도 류 리쓰코(일본)와 이승현(26)이 눈에 띄었다.

일본여자프로골프 상금랭킹 4위에 오른 류는 작년 1월에는 세계랭킹 106위였으나 연말에는 38위로 상승했다. 류는 1년 만에 랭킹 평균 포인트가 1.09점에서 2.35점으로 올랐다.

작년 1월에 128위였던 이승현은 KLPGA투어에서 상금랭킹 4위를 차지하면서 49위로 2016년을 마감했다. 0.95점에 불과했던 랭킹 평균 포인트가 2.05점으로 뛴 덕을 봤다.

랭킹 평균 포인트를 가장 많이 잃은 선수는 박인비(29)로 드러났다.

명예의 전당 입회와 올림픽 금메달이라는 불멸의 기록을 세웠지만, 허리와 손가락 부상으로 투어 대회를 제대로 뛰지 못한 박인비는 평균 포인트가 11.34점에서 5.52점으로 줄어 랭킹 2위에서 11위로 밀렸다.

지난해에 한 번도 우승하지 못한 스테이시 루이스(미국)는 랭킹 포인트 하락 속도에서 박인비 다음으로 빨랐다.

평균 랭킹 포인트 7.88점으로 2016년을 시작한 루이스는 연말에는 평균 포인트가 4.69점으로 급감하면서 세계 랭킹은 3위에서 13위로 내려앉았다.

크리스티 커(미국), 미셸 위(미국), 그리고 김효주(22)가 랭킹 포인트 상실 순위에서 박인비, 루이스의 뒤를 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