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11-14 21:31 (수)
27언더파 253타… 토머스 “나도 믿을 수 없어”
27언더파 253타… 토머스 “나도 믿을 수 없어”
  • 동양일보
  • 승인 2017.01.16 19: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호놀룰루 소니오픈서 PGA 투어 역대 72홀 최소타
▲ 15일(현지시간) 미국 하와이주 호놀룰루의 와이알레이 골프장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소니오픈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저스틴 토머스(미국)가 티샷을 날리고 있다. 이날 5언더파 65타를 기록한 토머스는 최종합계 27언더파 253타로 역대 최소타 타이틀과 함께 우승을 차지했다.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역대 72홀 최소타 기록을 쓴 저스틴 토머스(24·미국)는 스스로도 대기록 달성을 놀라워했다.

그는 16일 미국 하와이주 호놀룰루에서 끝난 소니오픈에서 27언더파 253타로 우승을 차지한 뒤 “믿을 수 없는 한 주였다”며 “잊을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토머스의 기록은 2003년 발레로 텍사스 오픈에서 토미 아머 3세가 세웠던 역대 최소타인 254타(26언더파)를 14년 만에 갈아치운 것이다. 그는 지난주 SBS 토너먼트 오브 챔피언십에 이어 2주 연속 우승을 차지하며 하와이 시리즈도 휩쓸었다.

한 해에 하와이에서 열린 이 두 개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하는 것은 2003년 어니 엘스(남아공)에 이어 14년 만이다.

그는 또 PGA투어 2016-2017시즌에 5개 대회에 출전해 3승을 거두며 조니 밀러, 타이거 우즈와도 어깨를 나란히 했다.

밀러는 1974년과 1975년, 우즈는 2003년과 2008년, 2013년 시즌 초반 5개 대회에서 3승을 따냈다.

1라운드에서 역대 최연소 59타 기록을 작성했던 토머스는 72홀 최소타 기록을 의식하고 있었다고 했다.

그는 “2라운드가 끝난 뒤 기자 회견에서 누군가 앞으로 최소타 기록에는 10언더가 필요하다고 말한 것을 기억한다”고 말했다.

토머스는 1라운드 59타, 2라운드 64타를 치며 17언더파를 기록 중이었다.

그는 이어 “아침에는 다소 긴장이 됐다”고 돌아봤다.

토마스는 4번 홀에서 보기를 하는 등 7번 홀까지 1타를 잃다가 8번과 9번 연속 버디로 전반에 간신히 1타를 줄였다.

토머스는 “마지막 두 개 홀이 남았을 때 캐디에게 남은 두 홀 중 1타를 더 줄이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었다”고 되짚었다.

그리고 그는 마지막 18번 홀(파5)에서 버디를 낚았다.

그의 동갑내기 친구인 조던 스피스(미국)는 “토머스는 완전한 자신감으로 경기를 장악했다”며 “전 세계에 그의 능력을 보여줬다”고 평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