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09-21 12:23 (금)
“골프 상금도 남녀평등 돼야”
“골프 상금도 남녀평등 돼야”
  • 동양일보
  • 승인 2017.01.17 1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리디아 고 AFP 통신서 밝혀
 

여자골프 세계랭킹 1위 리디아 고가 프로골프 투어 대회 상금의 남녀 격차를 지적하며 “언젠가는 평등해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리디아 고는 17일 AFP 통신과 한 전화 인터뷰에서 자신이 이룬 성과들이 스포츠에 존재하는 남녀 불평등을 해소하는 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는 견해를 밝혔다.

뉴질랜드 교포인 리디아 고는 올해 4월 만 20세가 된다. 그는 2년 전 여자골프 세계랭킹 1위에 오르며 남녀를 불문하고 최연소로 세계 1위에 오른 골퍼가 됐다. 리디아 고는 18세이던 2015년 에비앙 챔피언십을 정복하며 최연소 메이저 우승자 타이틀도 차지했다.

리디아 고는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뛰는 여자 선수들이 골프 저변을 확대하는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면서 “우리의 역할은 물론 골프를 잘 치는 것이다. 그러나 변화를 끌어내는 것도 우리가 할 일”이라고 강조했다.

리디아 고는 지난해 메이저대회인 ANA 인스퍼레이션 등에서 우승하며 총 600만 달러의 수입을 거두며 ‘골프다이제스트’가 선정한 작년 최고 수입 선수 50인 안에 들었다.

문제는 리디아 고가 이 명단에 이름을 올린 유일한 여성이었다는 것이다.

리디아 고는 44위를 차지했다. 지난해 메모리얼 토너먼트에서 거둔 1승으로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진출 10년 만에 첫 우승을 장식한 윌리엄 매거트(미국)보다도 2계단 낮은 순위다.

지난해 헨리크 스텐손(스웨덴)이 브리티시 오픈 우승상금으로 140만 달러를 수확했지만, 브리티시 여자오픈 우승자인 에리야 쭈타누깐(태국)은 40만 달러의 우승상금을 받았다.

리디아 고는 여자 골퍼들이 스스로 이를 극복할 수 있다고 믿는다. 그는 “우리가 투어를 뛰어 골프 재능을 펼쳐 보이면 언젠가는 남녀평등을 이룰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리디아 고는 “우리가 노력해야 할 일은 훌륭한 골프 경기를 하는 것뿐이 아니다. 사람들이 더 골프를 접하고 빠져들도록 영감을 주는 일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같은 의미로 그는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미국)의 복귀에도 기대감을 드러냈다.

리디아 고는 “그가 다시 돌아와서 경기하면 더 많은 사람이 골프를 즐기고 동기부여를 받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리디아 고는 다음 달 ISPS 한다 호주여자오픈에서 2017년 시즌 일정을 시작할 예정이다. 3월 초 싱가포르에서 열리는 HSBC 위민스 챔피언스 출전도 확정했다.

리디아 고는 지난 시즌을 마치고 코치와 캐디 등을 모두 바꾸며 2017년 새 출발을 준비하고 있다.

그는 “이런 변화들이 더 나은 결과를 낳기를 바란다. 지금까지는 이 결정에 후회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