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11-20 08:24 (화)
손흥민 시즌 9호골…한국프리미어리거 최다골 경신
손흥민 시즌 9호골…한국프리미어리거 최다골 경신
  • 동양일보
  • 승인 2017.01.22 16: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지성ㆍ기성용의 시즌 8골 넘어…아시아 선수 정규리그 최다골은 '-1'

(동양일보)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토트넘의 공격수 손흥민이 팀을 구하는 천금 같은 동점골을 터뜨리며 한국인 프리미어리그 시즌 최다골 역사를 새롭게 썼다.

손흥민은 22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체스터 시티와 정규리그 22라운드 원정경기에서 1-2로 뒤진 후반 32분 페널티 지역 중앙에서 해리 케인의 힐 패스를 받아 오른발 슈팅으로 시즌 9호골이자 리그 7호골을 터뜨렸다.

시즌 9호골은 역대 한국인 프리미어리거 역대 최다골 신기록이다.

▲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토트넘의 공격수 손흥민이 맨체스터 시티와의 정규리그 경기에서 시즌 9호골인 동점골을 터뜨린 뒤 동료들의 축하를 받고 있다.

손흥민은 박지성(은퇴)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서 뛰던 2010-2011시즌 기록한 시즌 8골(정규리그 5골)과 기성용(스완지 시티)이 2014-2015시즌 작성한 시즌 8골(정규리그 8골) 기록을 넘어섰다.

리그 7호골을 수확한 손흥민은 또 기성용이 보유한 아시아선수 정규리그 최다골 기록인 8골에도 한 골 차로 다가섰다.

손흥민이 골맛을 본 건 지난 9일 축구협회(FA)컵 애스턴 빌라전 이후 두 경기 만이다.프리미어리그에서 골을 터뜨린 건 지난달 29일 사우샘프턴전 이후 약 한 달 만이다.

토트넘은 손흥민의 동점골에 힘입어 맨시티와 2-2 무승부를 이뤄 승점 1점을 챙겼다.

6연승 행진을 멈췄지만 13승7무2패 승점 46점을 기록해 2위 자리를 지켰다.

선두 첼시(17승1무3패 승점 52점)는 23일 새벽 약체 헐 시티와 경기를 치른다.

토트넘은 전반전에서 슈팅 2개(유효슈팅 0개)를 기록했지만, 맨시티에 슈팅 11개(유효슈팅 4개)를 내주며 크게 밀렸다.

포체티노 감독은 전술을 포백으로 바꿨다. 그리고 후반전에 비머 대신 손흥민을 투입했다.

토트넘은 전술을 바꾼 후반전에도 맨시티에 크게 밀렸다.

순식간에 연속골을 허용했다.

후반 4분 첫 골을 내줬다. 토트넘 골키퍼 요리스가 흘린 공을 맨시티 사네가 잡아 손쉽게 골로 연결했다.

후반 9분엔 추가 골을 허용했다. 오른쪽 측면에서 날린 라힘 스털링의 크로스를 요리스가 놓쳤는데, 이를 맨시티 케빈 데브라이너가 가볍게 차넣었다.

토트넘은 곧바로 추격에 나섰다. 후반 13분 델레 알리가 오른쪽 크로스를 헤딩으로 골을 만들었다.

그리고 후반 32분 손흥민이 극적인 동점골을 넣으며 승부를 원점으로 되돌렸고, 결국 2-2 무승부로 경기가 끝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