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09-24 18:20 (월)
어느 날에 문득/우은정
어느 날에 문득/우은정
  • 동양일보
  • 승인 2017.02.21 2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먹서먹하지만 결코 피하고 싶지 않은 자리에서 치맥을 하는데, 앞에 물끄러미 바라보이는 입술 붉은 여인네의 눈길을 피해 얼결에 가장자리로 밀쳐지는 가슴살을 집어 들고 모르게 포크로 찢어 드는 순간, 어라! 이것 봐라, 내 유년의 문턱을 넘던 바람이 이제 결처럼 찢어지는 가슴팍 살에 맺혀 있었구나! 어쩌면 이렇게 가는 결로 가슴에 가슴에 세월을 묻어두었는지 더 이상 진화할 것이 없는 날짐승으로 낮은 땅에 내려와, 이 상냥하고 생뚱맞은 날에 기쁨을 주는지, 앞에 앉은 붉은 입술의 오물거리는 속삭임보다, 하얀 가슴골 출렁임보다, 가슴에 맺힌 그 언어의 때깔이 어찌나 아름다운지 새삼 일부러 날지 않은 짐승의 사려 깊은 팍팍한 성깔을 보네

 

*치킨과 맥주를 이르는 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