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09-26 14:50 (수)
쫓고 쫓기고… 이번주 선두권 ‘박빙’
쫓고 쫓기고… 이번주 선두권 ‘박빙’
  • 연합뉴스
  • 승인 2017.03.06 22: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GC인삼공사·서울삼성·고양오리온 잇따라 격돌 동부·전자랜드·LG·SK 6강 PO행 놓고 경쟁 치열

(동양일보)프로농구 2016-2017시즌 정규리그 1위는 어느 팀에 돌아갈 것인가. 또 6강 플레이오프 막차는 누가 타게 될 것인가.

프로농구 정규리그 6라운드가 시작되면서 1위 다툼, 6위 경쟁이 갈수록 치열해지고 있다.

먼저 1위 다툼은 안양 KGC인삼공사(31승15패)와 서울 삼성(31승16패), 고양 오리온(30승16패) 등 세 팀이 치열하게 경쟁하고 있다.

5라운드까지 나란히 30승 15패로 공동 1위를 형성한 세 팀은 지난 4일 인삼공사가 오리온과 맞대결에서 이기면서 선두로 치고 나갔다.

반면 삼성은 5일 안방에서 창원 LG를 상대로 27점 차로 크게 패해 단독 1위가 될 기회를 놓치고 오히려 3위 오리온에 0.5경기 차로 쫓기게 됐다.

이번 주에는 인삼공사와 삼성이 10일 안양에서 대결하고, 12일에는 삼성과 오리온이 잠실에서 맞붙는다.

선두권 세 팀의 맞대결이 정규리그 1위 경쟁 판도를 어떻게 바꿔놓을지 관심이다.

특히 정규리그 1, 2위 팀은 4강 플레이오프에 직행하지만 3위를 하면 5전3승제의 6강 플레이오프부터 거쳐야 한다는 점에서 차이가 크다.

3위 오리온은 최근 오데리언 바셋, 김동욱, 최진수 등이 연달아 부상을 당해 전력에 차질을 빚고 있는 점이 변수다.

6위 자리 경쟁도 선두 다툼 못지않게 뜨겁다.

인천 전자랜드가 23승 24패로 6위에 올라 있고 LG가 21승 26패로 그 뒤를 추격 중이다.

8위 서울 SK는 19승 28패로 전자랜드에 4경기 차로 뒤처져 있는 가운데 7경기밖에 남지 않아 따라붙기가 쉽지 않다.

오히려 5위 원주 동부(24승 23패)가 최근 윤호영의 부상으로 인해 6위 경쟁에 휘말려들 판이다.

최근 김종규가 무릎 부상에서 복귀한 LG는 8일 울산 모비스, 11일 SK와 경기를 통해 6강 진입 가능성을 타진한다.

전자랜드는 9일 SK, 11일에는 오리온과 경기를 펼친다.

이상윤 상명대 감독 겸 IB 스포츠 해설위원은 “최근 인삼공사가 벤치 멤버들의 기량이 많이 올라왔고 키퍼 사익스의 활용폭도 커졌다”고 높은 점수를 주며 “반면 삼성은 최근 내림세인데 이번주 선두 경쟁팀들과 맞대결이 분수령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상윤 위원은 또 “6강은 25승을 마지노선으로 보는데 전자랜드가 2승 정도를 남겼기 때문에 유리한 상황”이라며 “LG로서는 최대한 많은 경기를 이겨놓고 전자랜드 결과를 기다리는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