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11-12 22:36 (월)
아르헨·잉글랜드·기니와 경쟁... 한국 ‘죽음의 조’ 편성
아르헨·잉글랜드·기니와 경쟁... 한국 ‘죽음의 조’ 편성
  • 연합뉴스
  • 승인 2017.03.15 20: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7 U-20 월드컵 16강행 험로 예상 신태용 대표팀 감독 “진짜 ‘지옥의 조’… 실망시키지 않을 것”

15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SK아트리움에서
열린 ‘FIFA U-20 월드컵 코리아 2017 조 추첨식’
에서 마라도나가 한국팀 조 추첨을 하고 있다.

 

(동양일보)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20세 이하(U-20) 축구대표팀이 2017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에서 남미의 강호 아르헨티나와 ‘축구 종가’ 잉글랜드, 아프리카의 복병 기니와 치열한 16강 진출 경쟁을 펼치게 됐다.

한국은 15일 수원 아트리리움 대공연장에서 열린 U-20 월드컵 본선 조 추첨에서 아르헨티나, 잉글랜드, 기니와 같은 ‘지옥의 A조’에 편성됐다.

아르헨티나와 잉글랜드는 남미와 유럽을 대표하는 전통의 강호이고, 기니도 아프리카 예선에서 돌풍을 일으킨 팀이어서 신태용호는 16강 진출에 험난한 여정이 예상된다.

아르헨티나는 남미 예선을 4위로 통과할 만큼 성적이 좋지 않았지만, 마라도나, 리오넬 메시 등을 배출한 전통적인 축구 강국이다.

역대 U-20 대표팀 전적에서는 우리나라가 3승3무1패로 근소하게 앞서 있다.

잉글랜드는 유럽 예선을 3위로 통과했고, 역대 전적에서는 한국이 2승1무로 우위를 지켰다.

또 마지막 상대국으로 배정된 기니는 아프리카 예선을 3위로 통과했고, 한국과는 한 번도 맞붙은 적이 없다.

신태용호는 뉴질랜드나 바누아투, 코스타리카, 남아공 등 비교적 약체팀들을 기대했으나 최악의 조 편성표를 받아 들었다.

한국은 U-20 월드컵이 막을 올리는 5월 20일 오후 8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기니와 개막전을 벌이고, 같은 달 23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아르헨티나와 2차전, 같은 달 26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잉글랜드와 최종 3차전을 치른다.

신태용 감독은 조 추첨 직후 “진짜 ‘지옥의 조’에 들었다”며 충격을 전한 뒤 “잘 준비해 안방에서 우리 국민을 실망시키지 않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일본도 유럽 예선 2위 팀 이탈리아, 남미 1위 우루과이, 남아공과 C조에 묶이면서 치열한 조별리그 경쟁이 불가피하게 됐다.

반면 E조는 유럽 예선 1위 프랑스가 온두라스, 뉴질랜드. 베트남과 비교적 무난한 조 편성표를 받았고, B조에 베네수엘라, 독일, 바누아투, 멕시코, F조에 에콰도르, 미국, 사우디아라비아, 세네갈이 각각 묶였다.

한편 이날 조 추첨식에는 아르헨티나의 ‘축구 영웅’ 디에고 마라도나와 한국의 ‘축구 전설’ 차범근 전 축구대표팀 감독, 염태영 수원시장, U-20 여자 축구대표팀 출신 박예은, 아이돌 그룹 샤이니의 멤버 최민호가 추첨자로 참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