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11-17 17:08 (토)
배구코트에 봄이 왔다, 이제는 정상이다
배구코트에 봄이 왔다, 이제는 정상이다
  • 연합뉴스
  • 승인 2017.03.16 2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말 2016-2017 V리그 플레이오프 개막

(동양일보)5개월에 걸친 정규리그를 마친 NH농협 프로배구 2016-2017 V리그가 이번 주말 남녀 상위 3팀이 치르는 ‘봄 배구’에 돌입한다.

18일 경기도 화성체육관에서 열리는 2위 IBK기업은행과 3위 KGC인삼공사 여자부 플레이오프가 봄 배구의 서막이다.

남자부는 19일 천안 유관순체육관에서 2위 현대캐피탈과 3위 한국전력의 플레이오프 1차전을 시작으로 포스트시즌을 시작한다.

3전 2승제로 치러지는 플레이오프 승자는 정규리그 1위를 차지한 여자부 흥국생명, 남자부 대한항공과 챔피언결정전을 치른다.

● 경험은 현대캐피탈, 상대전적은 한국전력

현대캐피탈은 봄 배구 단골손님이다.

2005년 출범한 프로배구에서 이번 시즌까지, 2013-2014시즌을 제외한 13시즌에서 포스트시즌에 나섰다. 지난 시즌 정규리그 우승을 차지하고도 OK저축은행에 챔피언 트로피를 내준 아픔이 있어 올해는 의욕은 더 크다.

하지만 정규리그 상대전적은 한국전력이 앞선다. 한국전력은 1∼5라운드에서 현대캐피탈을 연이어 꺾었다.

현대캐피탈은 6라운드 정규리그 마지막 맞대결에서 세트 스코어 3-0으로 승리하며 시즌 상대전적 전패를 피했다. 한국전력은 창단 후 첫 챔피언결정전 진출의 꿈을 키운다.

두 팀이 색은 확실하다.

한국전력은 현대캐피탈을 상대할 때 아르파드 바로티, 전광인, 서재덕 등 윙 스파이커를 활용한 오픈 공격을 주로 했다. 총 323차례 오픈 공격을 시도해 146회 성공(성공률 45.2%)했다.

현대캐피탈은 속공과 퀵 오픈으로 응수했다. 현대캐피탈은 한국전력과 경기에서 속공 129회 시도, 77회 성공(성공률 59.69%), 퀵 오픈 158회 시도, 80회 성공(성공률 50.63%)을 기록했다.

양 팀 주포 문성민(현대캐피탈)과 바로티(한국전력)의 자존심 대결도 흥밋거리다.

● 기업은행의 저력, 인삼공사의 돌풍

2011년 8월 창단한 ‘여자프로배구 막내 구단’ 기업은행은 2012-2013시즌부터 지난 시즌까지 4시즌 연속 챔피언결정전 무대를 밟으며 최강팀으로 자리매김했다. 이번 시즌에도 정규리그 막판까지 흥국생명과 1위 싸움을 했다.

2005, 2009-2010, 2011-2012시즌 3차례나 챔피언에 오른 인삼공사는 최근 2시즌(2014-2015, 2015-2016) 동안 최하위로 처졌다. 하지만 올 시즌 반전을 이루며 플레이오프에 진출했다.

전력은 기업은행이 앞선다. 이번 시즌 상대전적에서도 4승 2패로 우위를 점했다.

외국인 선수 매디슨 리쉘이 경기를 치를수록 안정감을 보이고, 국가대표 듀오 박정아와 김희진의 위력도 대단하다.

인삼공사는 이번 시즌 최고 외국인 선수로 꼽히는 알레나 버그스마의 화력을 믿는다. 알레나는 이번 시즌 854점으로 득점 1위에 올랐다.

블로킹도 인삼공사의 무기다. 인삼공사는 이번 시즌 기업은행과 경기에서 거의 모든 부문에서 밀렸지만, 블로킹에서는 세트당 2.21개로 1.95개의 기업은행에 앞섰다.

세터에서 센터로 변신한 한수지가 공중전을 준비한다. 베테랑 리베로 김해란(인삼공사), 남지연(기업은행)의 수비 대결도 볼거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