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11-16 10:35 (금)
월드컵 본선행 ‘지뢰밭길’… 이젠 승리만이 살길
월드컵 본선행 ‘지뢰밭길’… 이젠 승리만이 살길
  • 연합뉴스
  • 승인 2017.03.29 2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슬아슬’ 조 2위 태극호 남은 3경기 모두 험로 예상 카타르와 ‘중동원정전’에 ‘난적’ 이란과 대결도 앞둬 우즈벡전서 운명 갈릴듯

(동양일보)아시아를 호령하던 한국 축구의 뚜렷한 하락세에 9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의 꿈도 흔들리고 있다.

태극전사들의 기량과 투지는 팬들의 기대치에 한참 모자라고, 울리 슈틸리케 축구 대표팀 감독의 전술도 선수들의 경기력 하향세와 맞물려 먹혀들지 않고 있다.

한국 축구 대표팀은 2018 러시아 월드컵 최종예선 A조에서 4승1무2패(승점 13)를 기록, 이란(5승2무·승점 17)에 이어 아슬하게 조 2위를 유지하고 있다.

조 3위 우즈베키스탄(4승3패·승점 12)에 승점 1차로 쫓기는 터라 이제 최종예선 남은 3경기는 말 그대로 ‘피를 말리는 승부’가 될 전망이다.

한국은 6월 13일 카타르와 원정으로 최종예선 8차전을 치른 뒤 8월 31일 홈에서 ‘최강’ 이란과 9차전을 펼친다.

그러고서 9월 5일 우즈베키스탄과 원정으로 최종예선 10차전 마지막 경기에 나선다. A조 ‘꼴찌’ 카타르가 승점 4로 사실상 본선 진출이 좌절된 약체지만 한국이 ‘중동 원정’으로 맞서야 한다는 게 부담이다.

여기에 역대 전적에서 9승7무13패로 밀리는 이란과 홈경기 역시 승리를 장담할 수 없다. 결국 한국은 ‘본선행 직행 티켓’이 걸린 조 2위 자리를 놓고 경쟁하는 우즈베키스탄과 최종예선 10차전 맞대결에서 ‘러시아행 티켓’을 향방을 결정할 전망이다.

역대 월드컵 본선 진출 과정을 돌이켜봐도 손쉽게 ‘본선행 티켓’을 따낸 적은 없지만 가장 최근인 2014 브라질 월드컵 예선 역시 최종예선 마지막 경기까지 팬들의 손에 땀을 쥐게 했다.

당시 한국은 우즈베키스탄과 나란히 승점 14를 기록했지만 한국이 골득실에서 1골 앞서 가까스로 본선행 티켓을 손에 쥐었다.

최종예선에서 확실한 모습을 보여주지 못했던 한국은 브라질 월드컵 본선 무대에서 1무2패의 참담한 성적표로 조별리그 탈락의 고배를 마셨다.

그로부터 4년이 흐르고 러시아 월드컵 본선행 티켓에 도전하는 태극전사의 모습은 크게 바뀐 게 없다. 오히려 더 나빠졌다.

4년 전 월드컵 최종예선에서 한국은 8경기를 치러 13골을 넣어 경기당 평균 1.625골에 실점은 7골로 막아 경기당 1실점에 그쳤다. 하지만 슈틸리케호는 최종예선 7경기 동안 9득점에 그쳐 경기당 평균 1.29골에 머물렀다. 실점은 7골로 경기당 1실점이다.

브라질 월드컵 최종예선에서도 대표팀의 부실한 득점력을 비판하는 목소리가 터져 나왔지만, 오히려 지금보다는 더 많은 골을 넣은 형국이다.

결국 공격수들의 결정력은 더 나빠졌고, 수비 역시 개선된 게 없다는 결론이다. 더불어 사령탑의 전술도 상대에게 뻔히 읽힐 정도로 단순했다. 이에 대해 ‘캡틴’ 기성용(스완지시티)도 28일 시리아와 최종예선 7차전에서 1-0으로 신승을 거두고 나서 “승리는 했지만, 경기력에선 매우 실망스러웠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