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09-21 12:23 (금)
아침을 여는 시 / 가족의 이름으로
아침을 여는 시 / 가족의 이름으로
  • 동양일보
  • 승인 2017.04.26 1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미현

요가로

경직된 하루의 마디를 풀고

종일 고요로 꽉 찬 공기의 미로 속으로

열쇠를 꽂는다.

딸깍! 이가 맞을 때

금속의 열쇠는 무한정 따뜻하다.

 

밥을 주지 않아도

또렷이 시간을 잡고 있는 시계나

몸에 새겨진 피로를 읽는 소파나

몰핀처럼 신경을 끌러버리는 쟈스민이

일제히 마중 나오는 집.

 

불은 잠시 켜지 않기로 한다.

어둠에 우두커니 서서

어둠이 눈 밝힐 때까지,

하루종일 바람과 내통한

그들의 역사를 읽을 때까지,

기다리기로 한다.

공생하기로 한다.

가족이란 이름으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