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11-21 18:59 (수)
아침을 여는 시 / 푸른 말이 물든다
아침을 여는 시 / 푸른 말이 물든다
  • 동양일보
  • 승인 2017.04.30 2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병기

푸른 말들이 물들이고 지나가는 새벽

질주하는 속력은 몇 개의 바람을 가르고

나는 이백만 년을 견딘 지층으로 압축되고

곪아터지는 몇 겹의 긴 편지를 읽는다

언제 우리가 만났던가요 헤어졌던가요

빳빳한 말의 귀두는 사정을 해야 할 곳을 잃어

젖꼭지를 가만히 만지던 추억을 방사한다

 

어제 그는 망가진 자궁을 들어냈다

집을 거쳐 간 잡것에 대한 회한을

(참을 수 없는 흠집이거나 희망인)

봉합하고 새로운 집을 짓는 거미처럼

허공에 살랑거리는 바람을 채집하는

노동의 결구에 대하여 생각한다

병든 말의 환부를 투명하게 닦으며

주먹만한 宮이 끝내 허물어지면

집은 완성되리라 사랑이여

죽음이란 아름다운 해산이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