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9-08-22 00:03 (목)
아침을 여는 시 / 푸른 말이 물든다
아침을 여는 시 / 푸른 말이 물든다
  • 동양일보
  • 승인 2017.04.30 2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병기

푸른 말들이 물들이고 지나가는 새벽

질주하는 속력은 몇 개의 바람을 가르고

나는 이백만 년을 견딘 지층으로 압축되고

곪아터지는 몇 겹의 긴 편지를 읽는다

언제 우리가 만났던가요 헤어졌던가요

빳빳한 말의 귀두는 사정을 해야 할 곳을 잃어

젖꼭지를 가만히 만지던 추억을 방사한다

 

어제 그는 망가진 자궁을 들어냈다

집을 거쳐 간 잡것에 대한 회한을

(참을 수 없는 흠집이거나 희망인)

봉합하고 새로운 집을 짓는 거미처럼

허공에 살랑거리는 바람을 채집하는

노동의 결구에 대하여 생각한다

병든 말의 환부를 투명하게 닦으며

주먹만한 宮이 끝내 허물어지면

집은 완성되리라 사랑이여

죽음이란 아름다운 해산이니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