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09-19 12:02 (수)
한국축구 월드컵 본선 진출 ‘빨간불’
한국축구 월드컵 본선 진출 ‘빨간불’
  • 동양일보
  • 승인 2017.06.14 1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약체 카타르에 33년 만에 패배…2대 3 무릎 꿇어
3위 우즈베크에 승점 1점 앞선 2위로 본선행 먹구름
▲ 13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자심 빈 하마드 경기장에서 열린 2018 러시아월드컵 최종예선 A조 한국과 카타르의 경기에서 2-3으로 패한 선수들이 경기를 마친 뒤 고개를 숙이고 있다.

한국축구의 9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에 빨간불이 켜졌다.

울리 슈틸리케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14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자심 빈 하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러시아 월드컵 최종예선 8차전 원정경기에서 다섯 골을 주고받는 공방을 펼쳤으나 후반 30분 하산 알 카타르에 결승골을 내주며 카타르에 2-3으로 무릎을 꿇었다.

월드컵 최종예선 A조 2위인 한국은 4승1무3패(승점 13)를 기록해 3위 우즈베키스탄(4승4패·승점 12)과 간격을 벌리지 못했다.

2위까지 주어지는 월드컵 본선행 티켓도 장담하기 어렵게 됐다.

한국은 8월31일 이란과 홈경기에 이어 9월5일 원정으로 치르는 우즈베키스탄과의 최종예선 마지막 경기에서 러시아행 직행 티켓을 다툴 것으로 보인다.

월드컵 최종예선 원정 4경기에서 1무3패의 부진을 이어간 한국은 최종예선 무득점 행진을 마감했지만, 승점 확보에는 실패했다.

카타르와의 역대 상대전적에서도 3연승을 달리다가 패배를 허용하며 5승2무2패를 기록하게 됐다.

한국이 카타르에 패한 것은 1984년 12월 아시안컵 본선에서 0-1로 진 이후 33년 만이다.

조 최하위였던 카타르는 2승1무5패(승점 7)를 기록해 중국(승점 5)을 제치고 5위로 올라서 월드컵 진출에 마지막 희망을 살렸다.

특히 지난 3월28일 시리아와 최종예선 7차전 홈경기에서 1-0 이기고도 무기력한 경기 내용 때문에 경질설에 휩싸였다가 재신임을 받은 슈틸리케 감독은 다시 한 번 경질 위기에 내몰리게 됐다.

'도하의 기적'을 이뤘던 한국 축구가 '약속의 땅'에서 뼈아픈 패배를 당하면서 '도하 참사'로 얼룩졌다.

슈틸리케 감독은 황희찬(잘츠부르크)을 원톱으로 세우고 좌우 날개에 손흥민(토트넘)과 지동원(아우크스부르크)을 배치한 4-1-4-1 포메이션 카드를 들고 나왔다.

지난 8일 이라크전 때 스리백 수비수로 나섰던 '캡틴'기성용(스완지 시티)을 공격 2선에 배치한 공세적인 전술로 카타르 공략에 나섰다.

그러나 선제골은 카타르의 몫이었다.

한국은 전반 25분 수비 상황에서 곽태휘(FC서울)가 잔디에 미끄러져 공을 제대로 처리하지 못했고, 카타르 역습 상황에서 최철순(전북)이 진로 방해로 경고와 함께 프리킥을 내줬다.

키커로 나선 하산 알 하이도스는 페널티아크 중앙에서 오른발로 강하게 찼고, 공은 수비벽을 넘어 오른쪽 골망에 그대로 꽂혔다.

골키퍼 권순태는 수비수들의 시야에 가려 손을 써보지도 못하고 당했다.

설상가상으로 손흥민이 전반 33분 상대 선수와 공중볼 경합 후 땅을 짚은 과정에서 오른손을 다치는 부상 악재가 겹쳤다.

손흥민 대신 '카타르 킬러' 이근호(강원)가 교체 투입됐다.

이근호는 특유의 활발한 움직임으로 전반 40분 역습 기회에서 왼쪽 측면을 돌파해 왼발 슈팅을 때렸지만, 골키퍼의 선방에 막혀 한국은 0-1로 뒤진 채 전반을 마쳤다.

후반 들어서도 한국은 주도권을 잡지 못한 채 곧바로 추가골을 허용했다.

카타르는 후반 6분 아크람 아피프가 역습 기회에서 문전을 돌파한 뒤 강한 오른발 슈팅으로 한국의 골문을 꿰뚫었다.

0-2로 끌려가던 한국은 반격에 나서 카타르의 골문을 열었다.

지동원을 빼고 황일수(제주)를 교체 투입해 반전을 꾀한 한국은 '캡틴' 기성용이 한 방을 터뜨렸다.

지난 8일 이라크전에서 스리백의 센터백으로 나섰다가 공격 2선으로 전진 배치된 기성용은 후반 17분 오른쪽 측면을 돌파한 이재성(전북)이 문전으로 찔러주자 골지역 중앙에서 오른발 슈팅으로 카타르의 골문을 갈랐다.

이재성의 정교한 패스와 기성용의 탁월한 위치 선정이 만들어낸 추격골 이었다.

기세가 오른 한국은 후반 25분 막내 황희찬이 다시 한 번 카타르의 골문을 꿰뚫었다.

오른쪽 측면을 돌파한 이근호(강원)가 올려준 크로스를 황일수가 헤딩으로 살짝 떨궈주자 황희찬이 왼발 슈팅으로 마무리해 2-2 동점을 만들었다.

그러나 한국은 또 한 번 카타르의 역습에 뼈아픈 실점을 허용했다.

카타르는 후반 30분 선제골 주인공인 알 하이도스가 한국의 골문을 다시 열어젖혔다.

알 하이도스는 로드리고 타바타의 침투패스를 받자 페널티지역 중앙에서 정확한 왼발 슈팅으로 한국의 골문 꿰뚫어 선제골과 결승골을 책임지며 안방 승리의 일등공신이 됐다.

패색이 짙어진 한국은 남은 시간 총력전을 펼쳤으나 동점골 사냥에 실패하면서 '원정 무승 징크스'를 끝내 털어내지 못했다.

A조 최하위 카타르에마저 패한 한국은 러시아로 가는 길이 더욱 험난해졌다.

슈틸리케 감독은 경기 후 "의욕을 갖고 희망을 품고 기대했는데, 결과가 이렇게 돼서 상당히 아쉽다"고 말했다.

자신의 거취와 관련해서는 "내가 답할 수 없다. 내 손에 달린 게 아니다. 나중에 한국에 돌아가서 말하겠다"며 대한축구협회의 결정에 따르겠다는 입장을 보였다.

'도하 참사'로 러시아행에 암운을 드리운 대표팀은 이날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