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아침을여는시
아침을 여는 시 / 망선루에 올라김선호 시인

망선루에 올라
김선호

 

저절로 날개 돋쳐
어디론가 날 것 같다

두텁게
껴입은 시름
누각 아래 벗어놓고

홀연히
신선이 되어
하늘 높이 솟겠다

한 층만
올라서도
이리 멀리 보이는구나

땅에다 눈길을 박고
온종일 쥐어짠 날은

살며시 까지발 떼고
먼 데 한 번 볼 일이다

△시집 ‘창공에 걸린 춤사위’ 등

동양일보  dynews@dynews.co.kr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동양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동양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