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11-14 21:31 (수)
2017광고계 '3대장'…김연아·전지현·수지
2017광고계 '3대장'…김연아·전지현·수지
  • 경철수 기자
  • 승인 2017.08.09 0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양일보 경철수 기자)올해의 광고계 트로이카 일명 '3대장'은 김연아, 전지현, 수지인 것으로 나타났다.

9일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KOBACO) 조사에서 따르면 전지현과 수지가 대중이 선호하는 광고계 여신 1, 2위를 차지했다.

역대 광고계에는 시대별로 트로이카가 있었다. 드라마 흥행이나 이슈에 따라 뜨고 지는 광고 모델은 언제나 있어 왔지만 전지현, 수지에, 김연아로 이어지는 트로이카는 장기간 소비자의 사랑을 받으며 광고계의 러브콜이 식지 않고 있다.

1970년대에는 장미희, 유지인, 정윤희가 있었고, 1980년대에는 이미숙, 이보희, 원미경의 3자 체제로 이어졌다. 1990년대에는 김희선, 고소영, 심은하였고, 2000년대에는 소위 ‘태혜지’로 일컫는 김태희, 송혜교, 전지현을 꼽는다. 

이 시대의 대표적인 트로이카로 꼽을 수 있는 광고 모델은 바로 김연아, 전지현, 수지다.

민경욱 자유한국당 국회의원이 지난해 10월 KOBACO(코바코)로부터 제출 받은 ‘최근 3년간 소비자 선호 광고모델’ 자료에 따르면 여자 모델 선호도 1위는 전지현, 2위는 수지, 3위는 김연아였다.

이들이 바로 요샛말로 ‘여자 광고 모델 3대장’이다. 이들은 단순히 장기간 인기를 얻고 있는 것이 아니라 단일 브랜드와 2~3년 이상 오랜 인연을 이어오고 있어 눈길을 끈다.

대한민국 동계스포츠의 상징적인 인물인 피겨퀸 김연아는 국민적인 높은 호감도뿐만 아니라 꾸밈 없고 신뢰감을 주는 이미지로 인해 광고계의 러브콜을 받고 있다.

김연아는 매년 연말 코바코가 발표하는 ‘소비자행태조사’의 ‘소비자가 뽑은 최고의 광고모델’로 꾸준히 순위권에 등장하고 있다.

2009년 ‘소비자가 뽑은 최고의 광고모델’ 1위로 뽑힌 이래로 매년 상위권을 지키고 있다. 지난 해에는 설현에 이어 여자 모델 2위를 차지해 2014년 1, 2위였던 전지현, 수지를 앞질렀다.  

코카-콜라사의 ‘강원평창수’는 최근 김연아와 6번째 전속모델 계약을 체결했다.

김연아는 현재 ‘강원평창수’ 외에도 잇츠스킨, KB금융그룹, 제이에스티나, 뉴발란스 우먼스 등 다양한 분야의 모델로 활동하고 있다. 

2000년대의 트로이카로 불리던 전지현은 2013년 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를 통해 다시금 반등의 기회를 얻었다.

그 결과 2014년, 2015년 코바코의 ‘소비자행태조사’에서 ‘소비자가 뽑은 최고의 광고모델’ 1위로 뽑혔다. 

치킨 프렌차이즈 bhc는 지난 5월 전지현과 재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지난 3년간 bhc 모델로 활동하며 신뢰감을 바탕으로 브랜드 인지도 상승을 이끌었다는 평가다. 현재 전지현은 네파, 신세계면세점, 볼빅골프웨어, 스톤헨지 등의 모델을 맡고 있다. 

최근 JYP엔터테인먼트와 재계약을 결정한 수지는 대표작인 영화 ‘건축학개론’ 이후 14개월간 약 100억 원의 광고 수익을 올린 것으로 알려져 있다. ‘건축학개론’에서 얻은 ‘국민첫사랑’ 이미지는 지금도 여전히 유효해 2014년 코바코 ‘소비자행태조사’에서 2위, 2015년 2위, 2016년 4위 등 매년 상위권을 지키고 있다. 

수지 역시 모델 재계약률이 높은 스타다. 특히 수지를 앞세운 광고 캠페인으로 효과를 본 '광동제약의 비타500'은 2013년 이후로 수지를 모델로 내세우고 있다. 또 수지는 지난 해에 이어 데님 브랜드 게스의 모델로도 활동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