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아침을여는시
아침을 여는 시 / 꽃 찾으러 간다장문석 시인

꽃 찾으러 간다
장문석

꿀벌 한 마리
호박꽃 속에 들어 있다

꽃잎을 살그머니 오므린다
절체절명!
모르는 체 두 손 모아
법문을 외고 있다

호박꽃을
이리저리 휘두르다가
이윽한 후 펼쳐보니

놀라워라, 그때껏
용맹정진
죽음마저 달콤한

-나, 지금 꽃 찾으러 간다

△시집 ‘꽃 찾으러 간다’ 등

동양일보  dynews@dynews.co.kr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동양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동양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