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09-19 07:57 (수)
아침을 여는 시 / 단풍나무 관절
아침을 여는 시 / 단풍나무 관절
  • 동양일보
  • 승인 2017.08.13 14: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성구 시인

단풍나무 관절
임성구

아무도 몰랐다, 푸른 뼈에  바람 드는 걸
저 늙은 껍질 속에 불개미 집 한 채가
고대의 굽다리접시로 서 있을 줄은 까마득히

고요에 팔을 뻗어 숨은 별 찾는 바람들
계곡물 회심곡처럼 절기節氣를 돌아 나와
옆구리 울음 한 잎으로
짓이기다가 짓이기다가

폭설로 무너져 내린 아버지 그 말씀
자식들 가슴마다 단풍꽃 필 거란 걸
몰랐다, 복사뼈에 움트는 웃음 한 잎 출렁임을

△시집 ‘앵통하다 봄’ 등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