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09-19 21:28 (수)
심·뇌혈관 질환 면역저하 노인에 ‘치명’
심·뇌혈관 질환 면역저하 노인에 ‘치명’
  • 하은숙 기자
  • 승인 2017.11.15 1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겨울철 기승하는 질병과 예방법
충북대병원 권역심뇌혈관질환센터 의료진들이 응급상황에 놓인 환자를 시술하고 있다.

(충청의약뉴스=하은숙 기자) 겨울철에는 찬 공기와 건조해지는 환경적 특성이 인체에 미치는 영향으로 각종 질병에 노출되기 쉽다. 추운 날씨로 인해 기관지염, 독감, 신종플루 등 호흡기 질환이 많이 발생하며, 심·뇌혈관 질환 등은 면역력이 약한 노인들에겐 사망에 이르게 하기도 한다.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외래 환자의 경우 급성기관지염이 지난 2006년 말부터 2011년 초까지 5년간 겨울철 다빈도 질병 1위로 나타났다. 이어 고혈압과 급성편도염이다.
겨울철에 많이 발생하는 질병과 예방법을 알아본다.

●호흡기질환
급격히 떨어진 기온과 건조해진 환경으로 인해 호흡기와 기관지 점막이 마르기 시작해 몸의 면역력이 떨어지게 된다. 떨어진 면역력은 감기를 유발하고, 심한 경우 기관지염 등으로 진행되기도 한다. 대부분 간단한 약물치료 등으로 치료가 가능하지만, 면역기능과 체력이 약한 노인이나 천식환자는 생명을 위협할 수도 있다.
천식은 폐 속에 있는 기관지에 알레르기 염증이 생겨, 기관지가 좁아져서 숨이 차고 기침을 심하게 하는 증상으로 유전적 요인 및 환경적 요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하는 질환이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하 심평원)에 따르면 2012년 월별 천식 진료인원은 1월 40만769명, 2월 39만6077명, 3월 40만4803명, 4월 41만3086명, 5월 38만6215명, 6월 27만1363명, 7월 22만9302명, 8월 22만6432명, 9월 31만9295명, 10월 37만4594명, 11월 37만9200명, 12월은 32만7765명으로, 겨울(11~2월)과 환절기인 3~4월에 많이 발생하고 있다. 환절기인 4월과 겨울이 시작하는 12월 진료인원이 7~8월 평균 진료인원에 비해 최소 17만명 이상(약 1.6배)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겨울철 호흡기 질환은 대부분 기온변화가 주된 원인으로, 적정 실내온도와 습도를 유지해 주는 것이 최선의 예방책이 될 수 있다.

●안구질환
찬바람이 안구에 직접 닿게되고, 건조한 실내환경은 눈 건강에 좋지않은 영향을 미친다. 겨울철 대표적인 안구질환으로는 ‘안구건조증’ 이 있다.
‘안구건조증’은 눈이 건조해지면서 발생하는 질환으로. 눈물이 지나치게 증발되어 안구 표면이 손상되고 눈에 자극감, 이물감 등이 나타나며 눈이 뻑뻑한 느낌이나 통증, 시야가 흐릿해지거나 침침하고 뿌옇게 보이는 증상을 보인다.
장시간 눈과 얼음에 반사된 자외선에 노출돼 화상을 입게 되는 ‘설맹증’도 주의가 요구된다.  오랜 시간 스키나 외부에서 운동을 할 때는 자외선을 차단할 수 있는 선그라스 등을 착용하는 것이 좋다.

●노로바이러스 식중독
겨울철 식중독인 노로바이러스는 매년 발생 환자가 늘어나고 있다. 노로바이러스는 감염에 따른 장염으로 기온이 영하로 떨어져도 기승을 부린다.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노로바이러스 감염환자 중 53%가 12~2월 사이인 겨울철에 집중적으로 발생한다고 밝혔다.
급성 위장염을 일으키는 노로바이러스는 굴, 어패류와 생식 등에 의해 발생하며, 구토, 설사, 복통 등을 일으킨다.
전염성이 강한 노로바이러스를 예방하려면 음식은 익혀서 섭취하고 개인 위생을 철저히 해야 한다.

●심·뇌혈관질환
실내와 실외의 온도차로 인해 혈관수축, 말초혈관 수축, 혈압 상승 등으로 뇌졸중과 심혈관 질환 위험이 증가하게 된다.
동맥경화증을 가지고 있는 환자들에서 심근경색증, 심장 돌연사 등의 위험이 높아진다. 또 고혈압 환자는 뇌출혈의 위험에 노출돼 있다.
심뇌혈관 질환은 겨울철 노인들에게 많이 발생한다.
한화생명보험(2011~2013년) 통계조사를 보면 고혈압은 봄 25.5%, 여름 22%, 가을 22.3%, 겨울 30.1%, 말초혈관질환은 봄 23.3%, 여름 19.1%, 가을 19.7%, 겨울 37.4%로 나타나 겨울철 심혈관질환 발병률이 높음을 알 수 있다.
동상은 영하 2~10도의 심한 추위에 피부가 노출되면서 혈액순환이 원활하지 못한 손, 발, 귀와 같은 말초기관에서 발생하기 쉽다. 손상부위가 차갑고 창백해지며, 감각저하 또는 저린듯한 증상, 빨갛게 부어 오르는 현상, 수포 발생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2011년 심평원 자료의 월별 진료인원을 보면 1월 1만1486명, 2월 3812명, 3월 1498명, 4월 534명, 5월 245명, 6월 176명, 7월 161명, 8월 178명, 9월 145명, 10월 136명, 11월 266명, 12월은 3792명으로, 연중 평균기온이 가장 낮은 1월에 진료인원이 집중(44.6%)됐다.
동상 예방을 위해서는 추운 환경에 노출되기 쉬운 귀, 손, 발과 같은 부위를 따뜻하고 수분을 잘 말려야 한다.

●항문·비뇨기과 질환
항문·비뇨기과 질환 중 치질은 항문 주변에 혈관에 울혈이 생겨 멍울이 잡히는 것으로, 날씨가 추워 혈액순환이 둔해지면서 증상이 심해진다.
한화생명보험 2011~2013년 통계조사를 보면 항문, 비뇨기 질환의 경우도 봄 24.8%, 여름 24.1%, 가을 20.2%, 겨울 31%로 나타났다.
요실금, 요로감염과 같은 비뇨기계 질환도 겨울철 발생빈도가 높다. 요실금은 몸속의 수분이 땀으로 배출되는 여름보다 소변으로 배출되는 양이 많아지는 겨울철에 자주 발생하는 질환이다.

●피부질환(피부건조증, 아토피)
신체 중 찬 기운을 가장 먼저 접하는 부위는 피부다. 겨울철 건조한 환경은 피부를 쉽게 건조하게 만들어 ‘피부건조증’과 ‘아토피 질환’을 유발시킨다.
이들 질환’은 낮아진 기온으로 땀의 분비가 줄어들어 피부가 건조해 지면서 발생한다. 피부질환은 체질적 요소와 주거환경, 지나친 난방 등이 원인으로 피부 표면에 미세한 각질이 일어나거나 심한 가려움증을 동반한다.
가려움증이 심한 홍반성 발진과 반복적으로 긁으면 피부가 가죽처럼 두꺼워지는 것이 특징인  아토피 피부염 환자들은 겨울철에 고통을 더 느낀다.

●겨울철 질병 예방법
△적정한 실내온도와 습도 유지 △개인위생 철저 △과도한 히터사용 자제 △충분한 수분섭취 △규칙적인 생활습관으로 면역력 높이기 △장시간 야외 스포츠를 즐길 경우 선글라스 착용으로 자외선을 차단 한다. △잦은 목욕과 뜨거운 물에 목욕은 삼가 한다. △꽉 끼는 옷은 삼가하고 두꺼운 옷보다 얇은 옷 여러 벌을 입는다. △보습제를 발라준다. △자외선 차단제를 바른다. △눈 운동을 자주 해주고, 눈을 자주 깜빡여 준다. △음식은 익혀 먹고, 물은 끓여 마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