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11-19 21:35 (월)
<프리즘> 논두렁 밭두렁… 재해 피해 최소화
<프리즘> 논두렁 밭두렁… 재해 피해 최소화
  • 안문환
  • 승인 2017.11.29 21: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주시 농업기술센터 농업소득과장 안문환

(동양일보) 유난히 극심했던 봄 가뭄과 여름철 이상고온을 뒤로하고 가을은 잠시 얼굴만 내밀더니 어느새 겨울 문턱에 와 있다.
사계절이 뚜렷했던 우리나라가 지구 온난화 탓인지, 이제는 3계절이 돼가는 느낌이다.
정유년 한해가 저무는 시기에 지나온 한 해 발자취를 되돌아보며, 내가 몸담고 있는 농업현장에서 반성 아닌 반성, 성찰 아닌 성찰의 펜을 들어본다.
올 한해 충주 농업인들은 봄철 극심한 가뭄과 여름철 이상고온, 뒤늦게 불청객처럼 찾아온 우박 등으로 많은 피해를 입었고 농심은 적잖이 멍들었다.
이런 현실은 비단 충주뿐만 아니라 전국적인 현상이며 올해만 한정된 것이 아닌 최근 몇 년 동안 지속된 일반화된 추세다.
이런 점에서 우리는 심각성을 갖고 이를 총체적으로 이해할 필요가 있다.
우리가 일반적으로 이상기후의 영향이라고 지칭하는 현상은 본질적으로 지구온난화에 의해 야기된 것이다.
온난화 주된 원인은 이산화탄소 농도가 여러 가지 요인에 의해 큰 폭으로 상승됐기 때문이다.
지구 온난화 결과로 나타나는 대표적인 예로는 기후변화와 농업과 산림분야에 나타나는 부작용과 수자원 부족, 해수면 상승, 환경과 보건 악화 등을 들 수 있다.
특히 농업분야 현상을 살펴보면 가뭄에 따른 농업용수 부족과 이상기후, 병충해 발생 등을 꼽을 수 있다.
올해처럼 가뭄과 이상고온을 비롯한 각종 기상재해는 지구온난화 영향으로 인해 지속적, 반복적으로 나타날 가능성이 높다.
농업인들은 이에 대한 체계적인 이해와 함께 재해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는 모든 예방적 차원의 노력을 강구해야 한다.
재해로 인한 농업피해를 줄이는 첫 번째 방법은 농작물 재해보험에 가입하는 것이다.
재해보험 가입을 현재 보상적 대책 이상의 의미를 가진 필수요건으로 이해하고 가입률을 높여야 한다.
가뭄과 우박, 태풍 등 자연재해로 인한 피해는 어느 정도 예상되지만 이를 경감시키는 노력이 수반돼야 하고 농업인 인식도 변화해야 한다.
농작물 재해보험 가입 필요성은 올해 충주관내 우박피해 현장을 돌아보며 절실히 느낀 것으로, 재해예방의 가장 중요한 전제 조건이라고 할 수 있다.
두 번째로 가뭄과 홍수, 이상고온에 대비하기 위한 국가 정책적 차원의 홍보와 다각적인 대책이 마련돼야 한다.
관수시설의 체계적 정비를 통한 가뭄피해 예방은 물론, 이상기후에 대비하기 위한 농자재 개발과 홍수 대비 배수기반 정비 등 다양한 형태의 노력이 요구된다.
세 번째로 농업이 가진 공익적 가치에 걸맞게 보다 나은 환경에서 농사에 전념할 수 있도록 대승적 차원에서 지원책이 필요하다.
농업은 먹거리인 농산물을 생산한다는 본원적 기능 이외에도 식량안보와 경관 및 환경보전, 수자원 확보와 홍수 방지, 전통문화 계승과 쾌적한 휴식처 제공 등 유익한 공익적 가치를 갖고 있다.
고령화와 부녀화로 일손이 부족한 것이 현재 우리농업이 처한 현실이다.
농업인에게 적절한 소득을 보장하고 자연재해로 인한 부담감을 줄이며 보다 더 나은 환경에서 농사에만 전념할 수 있도록 하는 지원책이 필요한 시점이다.
한 해 농사를 마무리하며 풍년농사를 달성한 농가에는 축하를, 우박 등 피해농가에는 심심한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
부지런히 움직이던 농부의 바쁜 가을걷이가 끝나고 옷깃 여미는 겨울로 들어섰다. 추위를 이겨내고 한 송이 봄꽃이 움을 트듯 다가오는 2018년에는 우리 농업인 모두에게 기쁨과 사랑이 가득하기를 기대해 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