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커스앤비보이기사팝업
오늘 하루 열지 않기 닫기
HOME 충남 세종
세종시 ‘국회분원’ 건립 추진정부 규모·조직·인원 방안수립 용역비 2억원 편성
행복도시 내 후보지 3곳 검토…행정수도 건설 탄력
   
▲ 대한민국 국회

(세종=동양일보 신서희 기자) 세종시에 국회 분원 설치가 추진된다.

국회는 6일 354회 정기회 17차 본회의를 열어 세종시 국회 분원 설치 관련 용역비 2억원의 내년도 예산안을 통과시켰다.

국회사무처 예산에 ‘국회 분원 건립비’로 명시해 2억원을 배정했다.

정부 예산에 국회 분원이라는 용어가 붙은 건 이번이 처음이다. 기존 요구액 20억원의 10% 수준이지만 관련 예산 배정 자체에 의미가 있다.

개헌을 통한 세종시 행정수도 완성이라는 대장정에 초석이 될 것이라는 기대감 때문이다.

세종시를 지역구로 둔 이해찬 의원은 “해당 사업비는 분원 규모·조직·인원·시기·장소 등을 어떻게 할지에 대한 구체적인 방안을 수립하기 위한 것”이라며 “국회 분원 설립을 기정사실로 했다고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애초 이 예산은 반영 가능성이 적었다. 국회법 개정안이 운영위원회에서 심의 중인 데다 분원 설립 타당성 연구용역이 11일에야 완료될 예정이기 때문이다.

이 의원은 법 개정 없이 국회판단으로 분원설치가 가능하다는 점과 지난달 21일 타당성 용역 중간보고에서 긍정적인 결과가 나온 점을 강조하며 국회 예결위 위원을 설득했다고 전했다.

이를 바탕으로 민주당에서 요구해 최종 반영했다는 게 이 의원의 설명이다.

세종시도 국회 분원 관련 예산 마련을 국비 쟁점 사업 중 가장 우선순위에 올렸다.

시는 지방분권과 국토균형발전이라는 국정 과제 실현을 위해선 국회 분원 설치와 미이전 정부부처 추가 이전 등이 가시화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이와 관련한 국민적 공감대도 어느 정도 마련된 분위기다.

지난달 말 한국행정연구원이 수행한 국회 분원의 세종시 설치 타당성 용역 중간 결과가 일부 나왔는데, 국민 절반 이상과 전문가 65%가 분원 설치나 본원 이전에 찬성했다.

이전 비용 대비 6∼7배의 국토균형발전·수도권 민간기관 지방이전 촉발 효과가 날 것이라는 전망도 있었다.

아울러 경제적으로 연간 5000만∼5억원 가량의 공무원 출장비용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추정됐다.

지난달 10∼11일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가 전국 유권자 1026명을 상대로 실시한 설문조사(95% 신뢰 수준에서 표본오차 ±3.1% 포인트)에서도 국회 이전과 관련한 긍정적인 의견이 절반을 넘었다.

분원 후보지는 행정중심복합도시 정부세종청사 인근을 비롯해 3곳 정도가 검토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춘희 세종시장은 “정부세종청사와 국회가 떨어져 있다 보니 하루 평균 7700만원, 연간 200억원의 공무원 출장비가 들어간다”며 “행정·사회적 비용이 2조8000억∼4조8800억원에 이른다는 분석도 있는데, 국회 분원은 이런 낭비를 줄이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시장은 “행정수도 건설은 수도권 과밀을 해소하고 전 국민이 골고루 잘사는 나라를 만들기 위한 역사적 과제이자 국가적 소명”이라며 “국회 분원 건립 예산은 세종시가 명실상부한 대한민국 행정수도로 발전하는 소중한 마중물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신서희 기자  zzvv2504@dynews.co.kr

<저작권자 © 동양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서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세종시교육청, 찾아가는 사회적경제 창업스쿨 운영
세종시교육청, 찾아가는 사회적경제 창업스쿨 운영
여백
'거대 빙벽’ 된 괴산댐
'거대 빙벽’ 된 괴산댐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