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11-15 21:43 (목)
의학칼럼-춘곤증과 피로<이상록>
의학칼럼-춘곤증과 피로<이상록>
  • 이상록
  • 승인 2018.03.19 2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상록 청주성모병원 감염내과장

(이상록 청주성모병원 감염내과장) 춘곤증은 봄이 무르익는 3월 중순에서 4월초에 나타나서 보통 1-3주일 가량 지속된다. 춘곤증의 주요 원인은 봄이 되면서 낮이 길어지고 기온이 상승하는 등 환경변화로 인해서 생체리듬에 급격한 변화가 일어나기 때문이다.

특히 겨울철 추위에 긴장됐던 근육, 혈관, 심장 등의 활동이 갑자기 왕성해지면서 일을 하지 않는데도 몸의 에너지 소비가 많아지기 때문에 피부의 온도가 자동으로 상승하게 된다. 그래서 마치 더운 물에 목욕한 후의 느낌처럼 나른함을 느끼는 것이다.실제로 신체저항력도 떨어져서 이 시기에 고혈압, 심장병, 호흡기질환 등 만성질환을 앓는 사람이 가장 많이 발생한다.

춘곤증의 정도는 사람마다 차이가 있는데 비록 병은 아니지만 평소의 건강상태가 어떤지를 알 수 있는 척도가 된다. 대체로 추위를 많이 타거나 위장이 약한 사람, 겨우내 운동이 부족했던 사람, 그리고 겨우내 피로가 누적된 사람에게 잘 발생하는 것이 특징이다.

대표적인 증상으로는 만성피로와 졸음, 식욕부진과 소화불량, 두통과 현기증 등을 들 수 있다. 드물게는 불면증과 가슴이 두근거리는 증상도 나타나며 여성의 경우에는 피부가 거칠어지며 얼굴이 달아오르고 신경이 날카로워지는 등 갱년기 증상과 유사한 현상도 나타난다.

춘곤증을 피하기 위해서는 우선 7~8시간 정도의 충분한 수면으로 피로를 충분히 회복해야 한다. 그리고 봄철동안이라도 과음이나 흡연을 삼가고 절제되고 규칙적인 생활을 유지하는 것이 좋다. 커피의 설탕은 오히려 피로감을 더해줄 뿐이다. 가능하면 수시로 물을 마시고, 스트레칭이나 산책 등 가벼운 운동을 하는 것도 춘곤증 퇴치에 효과적이다. 하지만 갑자기 무리한 운동은 절대 금물이다. 춘곤증에 직접 대항하기보다는 머리를 써야하는 일은 오전에 하고, 사람 만나는 일이나 활동성 업무는 오후로 돌리는 것이 봄철의 지혜로운 시간경영이 아닐까 싶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