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11-15 11:37 (목)
“꿈만 같은 선진의료에 깊은 감동”
“꿈만 같은 선진의료에 깊은 감동”
  • 박장미
  • 승인 2018.04.04 1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나병원 관절센터에서 성공적인 수술을 받은 리올렉씨
하나병원 관절센터에 입원 중인 리올렉(가운데)씨와 수술을 집도한 김동환(왼쪽) 과장, 어머니 정나라사씨.

(동양일보 박장미 기자) “정말 꿈만 같아요. 5년동안 발도 못 디딜 정도로 아파서 제대로 걷지도 못했는데 이젠 통증 없이 잘 걷게 해준 하나병원을 평생 잊지 못 할 겁니다”

고려인 4세인 리올렉(46·우즈베키스탄)씨는 지난달 청주하나병원(병원장 박중겸) 관절센터에서 수술을 받고 쾌유돼 퇴원을 앞두고 있다.

15년전 우즈베키스탄에서 추락 사고를 당한 리올렉씨는 우측 골반부 통증이 지속돼 2013년 우즈벡에서 인공관절 수술을 한차례 받았으나 통증은 사라지지 않았다. 2015년에 인공관절제거술을 다시 받아 염증은 호전됐지만 오른쪽 다리는 이전보다 더 짧아져 걷는데 불편함이 있었다. 몸의 균형도 안 맞아 골반 및 허리 통증은 계속됐다.

청주에 거주하고 있는 어머니를 보기 위해 한국을 찾은 리올렉씨는 어머니 정나리사(66)씨의 권유로 하나병원 관절센터에서 수술을 받게 됐다.

수술을 집도한 하나병원 관절센터 김동환 과장은 “수술은 성공적으로 마쳤으며 현재 다리 길이가 예전과 비슷하게 재건됐다”며 “보행 재활치료를 받고 있는 상태”라고 설명했다.

어머니 정씨는 “아들을 치료해 준 하나병원 관계자분들게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조석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