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11-22 19:28 (목)
정신질환 ‘조현병’ 진료인원 해마다 증가
정신질환 ‘조현병’ 진료인원 해마다 증가
  • 김홍균
  • 승인 2018.06.27 2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년간 4%증가…지난해 12만70명 치료
조현병 진료현황

(동양일보 김홍균 기자) 정신질환인 조현병으로 병원에서 적극적인 진료를 받는 사람이 해마다 증가하고 있다.

최근 발생한 강력사건에서 조현병이 심심치 않게 언급되면서 조현병에 대한 사회적 인식이 부정적이지만, 조현병은 치료를 받으면 충분히 관리할 수 있고 환자의 범죄율도 낮은 편이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보건의료빅데이터에 따르면 조현병 진료인원은 2013년 11만3280명, 2014년 11만4732명, 2015년 11만7352명, 2016년 11만9162명, 2017년 12만70명으로 4년간 6% 증가했다.

2016년 환자를 살펴보면 청·장년층이 다수를 이뤘다. 40대가 29%(3만4346명)로 가장 많았고, 30대(2만5911명)와 50대(2만5913명)가 모두 22%로 뒤를 이었다.

성별로는 여성 54%(6만3765명), 남성 46%(5만5397명)로 여성 환자가 남성보다 1만명가량 많았다.

조현병은 망상, 환청, 정서적 둔감 등의 증상과 더불어 사회적 기능에 장애를 일으킬 수도 있는 정신적 질환을 말한다. 과거에는 '정신분열증'으로 불렸다.

지난 24일 주유소 직원과 택시기사, 행인 등을 연쇄 폭행한 40대 남성과 지난달 두 자녀를 살해하고 자해를 시도한 30대 아버지 등도 조현병 환자로 알려지면서 정신질환과 범죄의 연관성에 대한 궁금증이 또다시 커지고 있다.

국내 연구를 보면 정신질환자의 범죄율은 오히려 낮은 편이다.

대검찰청 범죄분석 보고서에 따르면 비정신질환자의 범죄율은 1.2%, 정신질환자의 범죄율은 0.08%였다. 정신질환자가 범죄를 저지를 확률이 비정신질환자가 범죄를 저지를 확률의 15분의 1에 불과했다.

조현병 등 정신질환자가 저지르는 범죄는 대부분 치료를 받기 전에 발생하며, 치료를 받은 이후에는 범죄 위험성이 94% 감소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조현병은 신경전달물질인 도파민 과잉으로 인한 질환으로 환각·망상 등의 증상은 도파민을 차단하는 약물로 치료가 가능하다.

의료계에서는 조현병에 대한 사회적 편견이 심해지면 질환을 앓고 있다는 사실을 숨기거나 약물 복용을 꺼리기 때문에 치료 환경이 나빠질 수 있다고 경고한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조현병 진단을 받은 사람들을 잠재적 범죄자로 낙인찍는 사회적 인식은 바람직하지 않다'면서 '조현병은 우리가 생각하는 것보다 심각하지 않고 매우 흔한 질병으로 국내 50만명이 가량이 환자이거나 환자가 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충청의약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