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09-24 18:20 (월)
온열질환자 3천329명으로 늘어…사망자는 39명
온열질환자 3천329명으로 늘어…사망자는 39명
  • 김홍균
  • 승인 2018.08.08 22: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5세 이상 1103명 전체 33.1%

(동양일보 김홍균 기자) 무더위가 연일 맹위를 떨치면서 올여름 일사병 등 온열질환으로 사망한 사람이 39명으로 늘어났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지난 5월 20일부터 이달 5일까지 발생한 온열질환자는 모두 3329명이다. 온열질환자중 39명이 목숨을 잃었다.

일부 지역의 낮 기온이 40도에 육박하고 열대야가 기승을 부렸던 지난 5일에만 234명의 환자가 발해하고고, 1명이 사망했다.

온열질환은 일사병과 열사병, 열탈진, 열경련, 열실신, 열부종 등 더위로 체온 조절이 힘들어져 발생하는 질환이다.

환자 가운데 65세 이상은 1103명으로 전체의 33.1%를 차지했다. 10대 101명, 20대 276명, 30대 356명, 40대 475명, 50대 682명 등이었고, 10세 미만 환자는 19명이었다.

폭염 질환에 특히 취약한 사람은 노인, 소아, 운동선수, 신체활동에 제약이 있는 환자, 알코올 중독 환자, 항정신병·향정신성·심장혈관계·진정제 약물 복용자 등이다.

환자의 직업을 살펴보면 기능 종사자와 농림어업 숙련노동자, 주부, 기계장치 조립종사자 등이 많았다. 또 실내보다는 야외작업장과 논밭 등 실외에서 환자가 많이 나왔다.

질병관리본부는 '휴가철을 맞아 야외활동으로 온열질환이 급증할 수 있으니 관광, 수영, 등산 등 활동 중 햇빛을 최대한 피하고 물을 자주 마시는 등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