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9-10-22 11:20 (화)
[27주년창사특집] “대전을 4차산업혁명 특별시로...”
[27주년창사특집] “대전을 4차산업혁명 특별시로...”
  • 정래수
  • 승인 2018.10.11 18: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11월 열린 국회 4차산업혁명포럼과 '4차 산업혁명 특별시 대전 육성 공동 컨퍼런스'

(동양일보 정래수 기자) 대전시가 4차 산업혁명도시 구축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시는 4차 산업혁명과 관련 라온바이오융합의학원, 스마트시티, 융·복합소재 플랫폼 구축, 유전자의학연구센터 등 실현 가능한 18개 사업 목록을 선정했다. 또 4차 산업혁명 전국 거점 도시로 도약을 위해 4차 산업관련, 생태계를 조성하고 사업화 지원 등을 위해 2조8000억원을 투입한다. 인구가 감소하고 경제 성장이 둔화하는 위기를 극복하고, 양질의 일자리 창출과 함께 미래 먹을거리를 발굴하는 등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기 위해서다.

대전시가 4차산업특별시 조성을 위해 가장 먼저 관심을 둔 사업은 조성된 지 40년이 지난 대덕연구개발특구 리노베이션이다. 대덕연구개발특구는 26개의 정부출연기관 연구소를 비롯해 연구소기업 212개, 석.박사급 우수인력 2만6000여명이 모여 있는 우리나라 국가과학기술 핵심 집적지로, 그 동안 과학기술발전과 경제성장에 많은 기여를 했다. 하지만 4차산업혁명 등 과학.산업구조의 변화에 따라 산.학.연 협업을 통해 창업을 활성화하고 국부창출로 이어지는 혁신성장 생태계로의 변화가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이에 따라 대전시는 현재 저밀도 단지형 모델인 대덕특구를 산.학.연 협업 및 소규모 창업 지원, 교류활성화를 위한 고밀도 도시형 혁신공간으로 재설계하는 쪽으로 방향을 설정했다. 이는 판교테크노밸리가 조성된 지 8년만에 77조원의 매출을 올리고 있는 반면 대덕특구는 조성된지 40년이 넘었지만 매출이 17조원에 그치고 있다는 점에 자극 받은 바 크다. 시는 대덕특구를 연구개발 성과물이 사업화로 이어지는 ‘융합연구혁신센터’와 기업.대학.출연연.과학자.창업투자사 등이 어우러져 시너지를 창출하는 공간으로 재구성할 방침이다. 소수 입주기관 위주의 저밀도 토지활용을 고밀도 복합개발로 토지활용도를 높이고, 대덕특구내 유휴부지, 신동.둔곡 과학벨트 등에 첨단지식산업센터 등 소규모 창업과 벤처기업 입주에 적합한 공간을 제공할 방침이다. 정래수 기자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