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9-11-22 08:58 (금)
[주간농사정보] 벼농사 밭작물 채소
[주간농사정보] 벼농사 밭작물 채소
  • 곽근만
  • 승인 2019.09.03 2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양일보 곽근만 기자]▶ 벼 농사

최근 잦은 강우와 일조 부족으로 잎집무늬마름병과 흰잎마름병의 발생해 피해가 우려되고 있느 수시로 포장을 예찰하고 방제를 실시해야 한다.

출수 후에는 뿌리에 산소 공급이 잘 이우러지도록 2~3cm로 얕게 물을 걸러 대기하는 것이 좋다.

안전 물떼는 시기는 기상, 토성 등에 따라 다르지만 충분히 여뭄을 위해서는 출수 후 30!40일 경이 적기다.

물떼는 시기가 적기보다 빨라질 경우 벼알이 충실하게 여물지 못하고 청미, 미숙립 등 불완전미가 증가해 수량과 품질이 저하된다.

물을 너무 늦게 떼 경우 수확작업이 늦어져 깨진 쌀이 많이 발생한다.

강풍 등으로 쓰러진 벼는 수발아가 될 수 있으므로 묶어 세우거나 조기 수확하고 침수된 논은 가능한 빨리 퇴수하고 배수로를 정비해야 한다.

수확시기는 품종의 숙기 또는 출수기에 따라 다르지만 조생종은 출수 후 45~50일, 중생종은 출수 후 50~55일, 중만생종 및 만식재배는 출수 후 55~60일이 적기다.

논에서 수확한 물벼는 수분함량이 22~25% 정도이므로 온도변화에 따른 호흡 작용 변동을 적게 하고 호흡량을 최대한 억제할 수 있는 안정 수분함량(15%)까지 건조시킨다.

물벼의 수분함량이 20% 이상일 경우 8시간 이내, 수분 함량이 26% 이상인 경우는 변질이 빨라지므로 4~5시간 이내 건조작업을 실시한다.



▶밭작물

논에 심은 콩은 습해를 받기 쉬워 집중 강우와 강풍에 대비해 배수로를 정비하고 낙화 현상 및 생육이 부진하면 조기 회복을 위해 요소 엽면시비를 해야 한다.

집중 강우로 인해 침관수시 조속히 물 빼기를 실시하고 뿌리가 심하게 노출된 포장은 잡초제거를 겸한 겉흙을 긁어줘야 한다.

개화가 끝난 콩은 탄저병, 잎줄기마름병, 콩나방 등을 적용 약제를 뿌려 잎자루와 꼬투리에 피해가 없도록 해야 한다.

특히 콩나방은 8월 하순부터 9월 상순에 1주일 간격으로 2회 방제한다.

참깨 2모작 재배는 9월 상순부터 중순에 줄기 아래 부분의 꼬투리 2~3개가 성숙해 갈라지면 수확한다.

고랭지에서 여름에 재배되는 감자는 적기에 수확을 한 후 통풍이 잘 되는 그늘에서 말려 씨감자로 사용하도록 한다.

잎줄기 제거 후 강우가 잦아 수확이 지연되면 품질이 저하되고 토양의 부패균이 침입해 저장성이 떨어지므로 바로 수확한다.



▶채소

고추는 열매 색이 진홍색이고 과실 표면에 주름이 생겼을 때가 매운맛인 캡사이신 성분이 가장 많은 수확적기로 80% 이상 붉어진 고추는 죽시 수확해 나머지 고추의 숙기를 촉진시킨다.

수확기가 늦을 경우 탄저병균의 침투로 건조과정에서 탄저병 증상이 발생돼 수량이 감소하고 품질이 저하되므로 탄저병이 예상되는 열매는 착색되면 시간 내에 수확해 건조한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