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9-11-18 21:27 (월)
동양에세이/ 술에 대한 소고(小考)
동양에세이/ 술에 대한 소고(小考)
  • 동양일보
  • 승인 2019.10.24 22: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희문 충북도 회계과 주무관
박희문 충북도 회계과 주무관

[동양일보]거리를 걷다 낯선 누군가 반갑게 인사를 할 때면 잠시 기억의 뒤편에서 떠오를 듯 마를 듯 멈칫하다 알아차리게 되면 상대에 대한 미안한 마음을 달래기 위해 순간 습관처럼 내뱉는 말이 있다. “언제 시간되면 술 한 잔 합시다!” 그 말이 아닐까 싶다.

우리나라는 옛 부터 술 인심만큼은 다른 어떤 나라보다도 후하다고 알려져 있다. 가족 모임이든 직장 회식이든 잔을 돌리는 것은 고사하고 옆 사람이 잔이 비어질 시간도 없이 곧 바로 술잔이 채워진다. 마치 비어있는 술잔이 옆에 있으면 옆 사람을 잘 못 만났던지 아님 뭔가 관계가 좋지 않다는 뜻으로 받아 들여서 그런가 싶기도 하다.

뭐니 뭐니 해도 집안에서 치러지는 가족 간에 모임에서는 국내나 해외여행 후에 들여온 갖가지 술이 백화점처럼 쏟아져 나와 한껏 분위기를 고조시킨다. 포도주며 양주며 전통주며 국적과 맛이 다른 술들이 식탁 위에 이리저리 어지럽게 차지한다.

술에 대한 우리 조상들의 견해는 긍정적인 면과 부정적인 면이 공존한다고 생각해 왔다. 술은 사람에게 유익한 것으로 모든 약 중에서 제일가는 ‘백약지장(百藥之長)’이라 불리는 반면에 사람을 미치게 하는 ‘광약(狂藥)’이라고도 하여 부정적으로 불리기도 하였다.

술을 마시게 되면 근력이 생기고 묵은 병이 낫는다 하여 술을 권장하거나 노인 봉양이나 제사를 받드는데 술 이상 좋은 게 없다고 옛 문헌에 기록되어 있다. 또한, 사람의 기혈을 순환시키고 사람과 사람 사이에 정을 나누는 데에도 술이 빠질 수 없기에 인간생활에 반드시 필요한 존재라고 여겨 왔다. 반면 술이 사람을 취하게 하여 정신을 흐리게 하며 주정이 심하면 몸을 상하게 하고 가산을 탕진한다하여 부정적으로 생각하기도 하였다.

현대 사회에서의 술은 직장, 집안, 동아리 등 여러 모임에서 구성원들 간에 자연스럽게 어울릴 수 있도록 하는 매개체로 좋은 관계가 쌓이고 좋은 분위기를 만들어 주기 때문에 인간관계에 꼭 필요한 것으로 인식되고 있다.

이는 술을 적당히 즐길 때의 이야기다. ‘과유불급(過猶不及)’이라는 말이 있듯이 넘치는 것은 부족한 것보다 못하다는 의미로 넘치게 되면 술이 때로는 인간관계를 그르치게 하고 건강을 해친다.

술에 대한 인식은 예나 지금이나 긍정이든 부정이든 우리 생활에 반드시 필요한 존재라는 사실은 분명하다. 술에 대한 관점이 사람마다 다르겠지만 나는 적당하고 즐겁게 마시는 술은 인간 생활에서 윤활유 역할을 하고 관계 개선이나 좋은 관계를 유지하는데 그 보다 좋은 게 없다고 소고한다.

이제 몇 달 후면 송년 모임 술자리가 잦은 연말이 다가온다.

삶의 지혜가 담긴 홍자성이 쓴 중국고전 채근담에는 ‘꽃은 반만 피었을 때가 가장 아름답고 술은 적당히 취했을 때가 가장 좋다’라는 명언을 되새기며 즐겁고 건강하게 술을 즐기는 문화가 정착되길 기원한다.

▶디지털 뉴스콘텐츠 이용규칙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