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09-22 22:05 (토)
올해 1인당 국민소득 2만3천달러
올해 1인당 국민소득 2만3천달러
  • 동양일보
  • 승인 2012.08.05 18: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역대 최고치 기록 전망
3.3% 성장 전제 전년대비 3%↑… 경기하강땐 감소할수도
올해 우리나라의 1인당 국민소득이 올해 2만3000달러를 넘어 역대 최고치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된다.

5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정부는 지난 6월 하반기 경제정책방향 발표를 통해 올해 성장률 전망치를 3.7%에서 3.3%로 내림에 따라 올해 한국의 명목기준 1인당 국민총소득(GNI)는 2만3159달러 내외가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지난해 2만2489달러와 비교하면 3%(670달러) 가량 늘어난 셈이다.

1인당 국민소득은 원화표시 명목 GNI를 인구로 나눈 수치를 원·달러 연평균 시장환율로 나눠 구한다.

GNI는 국내총생산(GDP)에 국외 순수취 요소소득 등을 더해 계산한다. 국외 순수취 요소소득은 한 나라의 국민이 외국에서 노동과 자본 등 생산요소를 제공한 대가로 받은 국외 수취 요소소득에서 국내 외국인이 생산 활동에 참여해 발생한 국외 지급 요소소득을 뺀 것이다.

정부의 올해 말 공식 1인당 GNI 전망치는 경제성장률 3.3%, 연평균 시장환율 1130원(1달러당)을 기준으로 작성됐다.

정부가 성장률 전망을 기존의 3.7%에서 3.3%로 내리기 전의 1인당 국민소득 전망치는 2만3250달러였다. 성장률 전망을 0.4%포인트 내림으로써 1인당 국민소득 전망도 91달러가 내려갔다.

한국의 1인당 국민소득은 2006년 1만9691달러에서 2007년 2만1632달러로 2만달러 선을 넘었다가 세계 금융위기 여파로 2008년 1만9161달러, 2009년 1만7041달러로 떨어졌다. 2010년에 다시 2만562달러로 올랐고 작년에는 2만2489달러로 역대 최고를 기록했다.

다만, 유로존 재정위기로 경기의 하강위험이 커지고 있어 정부의 1인당 국민소득 전망치는 좀 더 내려갈 가능성이 있다.

박재완 기획재정부 장관도 최근 올해 우리 경제의 성장률이 2%대로 내려갈 가능성이 있다고 언급한 바 있다.

기재부 관계자는 “1인당 GNI는 성장률 변수도 중요하지만 환율 변수에 의해 크게 좌우된다”며 “앞으로의 환율 추이에 따라 1인당 GNI도 변할 수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