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09-20 21:23 (목)
240만원대 '황제주' 롯데제과 5천원→500원 액면 쪼갠다
240만원대 '황제주' 롯데제과 5천원→500원 액면 쪼갠다
  • 동양일보
  • 승인 2016.03.07 1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발행주식 수 1421만4000주로 10배 증가…거래 활성화될 듯

'황제주' 롯데제과가 마침내 액면분할에 나선다.

7일 한국거래소와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롯데제과는 이날 유통주식수 확대를 위해 1주당 액면가를 5000원에서 500원으로 바꾸는 주식분할을 하기로 결정했다고 공시했다.

롯데그룹 측은 "주주친화 정책으로 기업 이미지를 제고하고, 거래 활성화를 통해 주가 상승을 유도해 기업가치를 증대하기 위한 것"이라고 배경을 설명했다.

최근 롯데그룹이 경영권 분쟁 등으로 악화된 여론을 극복하기 위해 다양한 주주친화 방안을 추진하면서 이같은 결정을 내린 것으로 해석된다.

액면분할은 주식의 액면가액을 일정한 비율로 나눠 주식 수를 늘리는 것을 의미한다. 액면분할을 해도 시가총액은 같지만 주식 수가 증가하면서 1주당 가격이 낮아져 거래 활성화에 도움을 준다.

계획대로 액면분할이 이뤄지면 이론적으로는 롯데제과의 주가가 주당 240만원대에서 24만원대로 낮아지고, 발행주식 총수는 142만1400주에서 1421만4000주로 늘어나게 된다.

이렇게 되면 초고가주여서 매입에 부담을 느끼던 개인 투자자들의 접근이 한층 더 쉬워진다.

올해 들어 지난 4일까지 롯데제과의 하루 평균 거래량은 1860주에 불과했다. 작년의 경우 일 평균 거래량은 2910주였다.

이날도 롯데 경영권 분쟁이 마무리 국면에 접어들었다는 평가에 액면분할 결정이라는 호재가 겹치며 거래량이 전날보다 2배 이상 늘었음에도 거래량은 4000주에 불과했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242만5000원에 거래를 마친 롯데제과는 국내 주식시장에서 가장 비싸게 거래되는 주식이다.

작년 초 170만원대였던 롯데제과의 주가는 롯데그룹의 경영권 분쟁이 불거진 이후 지배구조 개편의 최대 수혜주로 부각되며 1년 전보다 40%가량 오른 상태다. 이날은 액면분할 공시 직후 장중 256만원까지 치솟으며 사상 최고가 기록을 새로 썼다.

그동안 시장에서는 롯데제과를 비롯해 초고가주에 대한 액면분할 필요성이 꾸준히 제기돼 왔다.

현재 유가증권시장에서 주가가 100만원 이상인 초고가주는 롯데제과를 비롯해 롯데칠성 (7일 종가 기준 205만2000원), 삼성전자(122만3000원), 영풍(113만7000원), 오뚜기(107만2000원), 태광산업(102만4000원) 등 모두 6개다.

이번 롯데제과의 액면분할 결정에 따라 향후 롯데푸드 등 다른 롯데그룹주의 추가 액면분할 가능성에 대한 기대감도 커지고 있다.

한국거래소는 그동안 액면 분할이 필요해 보이는 우량 대형주 등을 대상으로 기업을 직접 방문하는 등 꾸준히 액면분할을 권유해 왔다.

거래소 관계자는 "롯데제과의 액면분할 이후 다른 상장기업의 액면분할도 이어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롯데제과는 오는 25일 주주총회를 열고 주식분할 안건을 상정할 예정이다.

신주권 상장 예정일은 오는 5월17일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