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뉴스
UPDATED. 2018-11-21 13:31 (수)
오는 11일 오세탁 시인 시비 제막식
오는 11일 오세탁 시인 시비 제막식
  • 박장미 기자
  • 승인 2017.03.09 18: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양일보 박장미 기자) 6.25전쟁이 남긴 척박함 속에서 향토문화의 씨앗을 발아시켰던 충북문화의 주역 벽서 오세탁(88)시인의 시비가 청주시 미원면 미동산 수목원 문학동산에 건립됐다. 제막식은 오는 11일 오전 11시.

오세탁(오른쪽)시인과 부인 김정애 여사가 시비 옆에서 활짝 웃고 있다

시비에는 오 시인의 시 ‘무심천, 그 소박한 바람’이 새겨져 있다. 시비 건립은 청주문인협회가 주관했으며 김수현 충북대 명예교수가 예산을 출연해 이뤄졌다. 제자는 운곡 김동연 서예가가 맡았다.

괴산군 청안면 읍내리가 고향인 오 시인은 서울 중앙고보, 서울대 법대를 거쳐 단국대 대학원에서 법학박사 학위를 받았다. 1957년 1월 충북문화인협회 상임위원을 거쳐 1962년 2월 한국문협충북지부 겸 충북문인협회를 창립했다. 1975년 충북예총회장을 역임했고 1976~95년 충북대 교수로 후학양성에 힘썼다. 1963년 청주시 문화상, 1965년 충북문화상, 1982년 충북예술상 등 다수의 상을 수상했으며 저서로 ‘오늘의 정좌표’ 등 시집 4권. ‘문화재보호법원론’등 전공서 5권 등이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북도 청주시 청원구 충청대로 103 (율량동)
  • 대표전화 : 043)218-7117
  • 팩스 : 043)218-7447,7557
  • 창간 : 1991-12-29
  • 제보전화 : 043)218-722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원중
  • 명칭 : 동양일보
  • 제호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 등록번호 : 충북 가 00003
  • 등록일 : 1991-12-27
  • 발행일 : 1991-12-27
  • 회장 : 조철호
  • 발행/인쇄인 : 유영선
  • 편집인 겸 편집국장 : 김영이
  •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동양일보 '이땅의 푸른 깃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ynews@dynews.co.kr
ND소프트